부 여 군 Traveler | Tour
아름다운 금강이 흐르는
역사가 살아숨쉬는 고장, 부여!


 

 

부여 10경과 선사와 고대 그리고 유교문화가 한 그릇에 담긴 부여,

아름다운 금강이 흐르는 역사가 살아숨쉬는 고장 부여!

 
 
 
 
청동기 선사유적지로는 최대규모인 송국리 선사취락지, 궁남지, 부소산성, 정림사지 등 살아숨쉬는 백제의 유적들과 금강의 아름다운 풍경까지 간직한 역사의 도시 부여!  부여의 역사 여행지를 소개한다!
 

부여 백제 문화단지 

백제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자 1994년부터 2010년까지 총 17년간의 시간을 들여 조성한 곳이며 약 100만평 규모의 대단지인 이곳은 백제의 대표적인 건축양식을 사실적으로 재현해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곳이다. 백제의 왕궁인 사비궁을 최초로 재현해 놓았으며 백제의 귀족과 서민들의 가옥을 재현해 당시의 생활상을 살펴볼 수도 있다. 또 전망대 역할을 하고있는 제형루에 올라 단지 전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도 있다. 

 

부어백제문화단지.png

 

부여 백제 정림사지  

 

정림사는 백제왕실을 상징하던 사찰로 추정되던 곳이다. 백제 성왕이 지금의 부여인 사비성으로 도읍을 옮기며 세워졌다. 현재는 정림사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지만 창건당시의 명칭은 사료에서 찾을 수 없다고 전해진다. 다만 이곳에서 발굴된기와 조각을 통해 고려시대에 정림사라는 이름으로 불렸음을 추정하고있다. 정림사지 박물관은 약 1천여점의 소장품을 소장 하고있으며, 정림사지와 정림사지 5층석탑, 석불좌상을 관리하고있다. 

부여정림사지.png

 

 

부여 부소산성

 

백제 사비도성의 중심 산성으로 면적이 746202㎡, 성의 둘레가 2200m에 이른다. 부소산성을 반월성, 사비성, 소부리성 등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백제 당시 이 성에 대한 정확한 명칭은 알 수 없다. 사비루, 반월루, 고란사, 궁녀사가 성내에 있고 의자왕과 3천궁녀의 이야기로 유명한 낙화암이 위치해있다

 

11688C335012187542.jpeg

 

 

백제역사 유적지구란?

충청남도 공주시와 부여군, 전라북도 익산시에 분포하는 백제와 관련된 8곳의 역사 유적을 가리킨다. 공주·부여·익산은 삼국시대 백제의 왕도(王都) 또는 왕성(王城)이 있던 곳으로, 이 지역의 고고학 유적과 건축물들은 한국과 중국 및 일본의 고대 왕국들 간의 상호 교류를 통하여 이룩된 백제의 건축기술 발전과 불교 확산에 대한 증거를 보여준다. 또한 수도의 입지 선정, 불교 사찰과 고분, 석탑의 배치 등을 통하여 백제의 고유한 문화와 종교, 예술미를 보여주는 탁월한 증거로서 2015년 한국의 12번째 세계유산(문화)으로 등재되었다

 

유적지구.png

More Articles